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2.7℃
  • 연무서울 26.1℃
  • 맑음대전 28.2℃
  • 연무대구 21.6℃
  • 흐림울산 20.6℃
  • 박무광주 27.2℃
  • 연무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5.9℃
  • 구름조금강화 25.6℃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그때 그 시절

전체기사 보기

실시간



베이징 조약 가입, K팝 가수·배우 등 한류스타 권리 보호 정부는 방탄소년단(BTS), 전지현, 유재석 등 한류스타들의 권리를 국제적를 보호하기 위해 베이징 조약에 가입해 7월 22일부터 효력이 발생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4월 22일 세계지식재산기구(WIPO)가 관장하는 ‘시청각 실연에 관한 베이징 조약(이하 베이징 조약)’에 가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그간 해외에서 충분한 보호를 받지 못했던 한국 대중음악 가수와 한국 드라마 연기자, 개그맨 등 시청각 실연자의 권리를 중국, 칠레, 인도네시아 등 다수의 한류국에서 보호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실연자란 저작물 등을 연기, 가창, 연구 등을 하는 사람을 말하며 크게 가수, 연주자와 같은 청각 실연자와 탤런트, 배우, 댄스 그룹과 같은 시청각 실연자로 나뉜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세계지적재산기구 실연 및 음반 조약(WPPT)’에 가입해 실연자를 보호해왔지만 이 조약은 가수와 연주자 등 청각 실연만을 보호했다. 방탄소년단. 이에따라 한국 대중음악과 드라마, 영화 등의 한류 열풍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BTS와 전지현, 유재석 등 시청각 실연자를 국제적으로 보호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베이징 조약’은 시청각 실연자에게 성명표시권·동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