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7.0℃
  • 맑음강릉 11.6℃
  • 박무서울 10.4℃
  • 박무대전 7.1℃
  • 맑음대구 8.3℃
  • 맑음울산 10.7℃
  • 박무광주 9.6℃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12.7℃
  • 구름많음강화 8.9℃
  • 흐림보은 4.0℃
  • 맑음금산 3.9℃
  • 구름조금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문화

전체기사 보기

실시간




수유리 무후광복군 추석차례 봉행 등 올해로 12년째 추모제 이어져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대한민국순국선열숭모회(이하 순국선열숭모회)는 만 12년 전이었던 2009년부터 꽃다운 나이에 후손도 남기지 못하고 산화한 무후광복군의 넋을 위로하고 그 유지를 계승하고자 추모행사를 개최해 왔다. 특히, 2011년부터는 연 2회 합동차례를 지내왔다. 올해도 어김없이 추석황금연휴인 지난 금요일(10월 2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서울특별시 강북구 수유리에 위치한 무후광복군 17위 합동묘소에서 애국가와 “신대한국 독립군에 백만 용사야”로 시작되는 독립군가가 각각 4절까지 울려 퍼졌다. 국가와 독립군가 제창으로 제1부 추모제가 시작된 후 ‘기업윤리경영을 위한 시민사회단체협의회’(이하 기윤협) 이보영 공동대표와 선진복지사회연구회 이정숙 회장 그리고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이하 나베봉) 정마리아 수석부회장과 강순금 회원이 광복군 묘소 비석 뒷면에 새겨진 추모시를 애절하게 공동으로 낭송하여 추모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진행을 담당한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은“‘친일하면 3대가 흥하고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이 있다. 친일파 후손은 호의호식하고 독립운동가 후손은 폐지를 줍는 악습을 반드시 청산해야 떳떳한 대한민국을 후손들에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