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6.2℃
  • 맑음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8.8℃
  • 구름조금대전 28.3℃
  • 맑음대구 26.2℃
  • 맑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7.4℃
  • 맑음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5.9℃
  • 맑음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3.6℃
  • 구름조금금산 25.2℃
  • 구름조금강진군 24.6℃
  • 구름조금경주시 23.2℃
  • 맑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문재인 대통령, 호주·독일·EU 3차례 양자회담

URL복사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현지시간) 호주와 독일, EU(유럽연합) 3차례의 양자회담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 공조를 비롯해 경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 도착 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 것으로 첫날 일정을 시작했다. 두 정상은 양국이 상호보완적 무역구조를 기반으로 호혜적인 교역관계를 유지해왔다고 평가하고, 저탄소기술·수소생산 활용 분야로 경제협력의 지평을 넓혀가기로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 보장 및 전 세계적인 백신 생산·보급 확대를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개발 선도국인 독일과 백신 생산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한국이 협력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를 통해 전 세계적인 백신 공급이 더욱 원활하고 공평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메르켈 총리는 "독일의 mRNA(메신저 리보핵산) 기술 보유 백신 회사들과도 협의하겠다"고 약속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과의 만남에서는 코로나19 대응·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EU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회담장인 카비스베이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만나 인사를 나눴다.

프로필 사진
박배성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