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6.2℃
  • 맑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8.4℃
  • 구름조금대전 27.8℃
  • 구름조금대구 26.0℃
  • 구름조금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6.6℃
  • 맑음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5.4℃
  • 맑음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5.4℃
  • 구름조금보은 22.9℃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文 대통령과 회담, 어떤 형식으로든 무관”

URL복사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영수회담이 성사될 경우 장소나 방식에 구애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2일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며 영수회담 제안이 올 경우 형식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응하겠다토론할 때 31, 41로도 했는데 독대를 고집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임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20·30대를 끌어안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그는 “20·30대의 당원 가입을 대폭 늘려 외부의 대권주자들을 당 경선으로 끌어들이겠다당원 배가운동을 지금과는 다른 방식으로 추진해서 23만명이 더 온라인으로 가입해야 당 밖 인사들에도 대선 경선에 뛸 수 있는 좋은 시그널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당원 3만명 정도면 유의미한 변화의 중심에 젊은 세대가 설 수 있다당원들이 많아져서 손수 뽑은 대선 후보라고 한다면, 그에 대한 지지도는 굉장히 강도가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패배 후 1년 넘게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이어온 국민의힘은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임시 지도체제를 정리하게 됐다. 새 지도부는 내년 3월 열리는 대선을 진두지휘한다. 공식 임기는 2년이다.

 

국민의힘 최고위원에는 조수진·배현진·김재원·정미경 후보(득표순)가 당선됐다. 청년최고위원에는 김용태 후보가 당선됐다.

프로필 사진
조선영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