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1.6℃
  • 구름조금울산 1.9℃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2.6℃
  • 맑음고창 0.0℃
  • 구름조금제주 6.8℃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2.3℃
  • 구름조금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4.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23일 0시기준, 신규확진 431명, 하루 만에 다시 400명대

사망자 9명 늘어

URL복사

올해 설 승차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온라인과 전화접수 등 100% 비대면 방식으로 사전 판매한다.


(대한뉴스 박혜숙기자)=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1명 늘어 누적 74692명이라고 밝혔다.

 

 이 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03, 해외유입이 28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19, 경기 113, 인천 12명 등 수도권이 244명이다.

 

비수도권은 부산 33, 경남 32, 대구 21, 경북 18, 충남 17, 전남 9, 전북 7, 광주 6, 강원 5, 충북 4, 제주 3, 울산 2, 대전·세종 각 1명 등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159명으로, 다시 세 자릿수가 됐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802명까지 늘었고, 경기 안산시 소재 콜센터 및 전남 순천시 가족모임 관련 확진자는 총 18명 확인됐다.

 

이 밖에도 서울 강남구 사우나(누적 20), 경기 김포시 제조업(11), 대구 수성구 사무실(9) 등 곳곳에서 크고 작은 산발적 감염이 잇따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