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5 (일)

  • 구름조금동두천 7.5℃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11.2℃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9.1℃
  • 구름조금울산 11.9℃
  • 구름조금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7.6℃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7.0℃
  • 구름조금보은 5.0℃
  • 구름조금금산 5.7℃
  • 맑음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6.6℃
  • 구름많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서울·안동 첫 얼음 관측…충청·경상·강원 올가을 최저기온

URL복사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24일 오전 중동부 전선 최전방지역인 강원 양구의 한 들판에 얼음이 얼어 있다.


24일 서울에서 올가을 첫 서리와 첫 얼음이 관측됐다. 수원과 청주에서도 첫 서리가, 경북 안동에서는 첫 서리와 첫 얼음이 모두 관측됐다.

 

이들 지역의 첫 서리와 첫 얼음은 지난해 및 평년과 비교해 대체로 이르게 발생했다. 충청도와 경상도, 강원도 대부분 지역은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밤사이 맑은 날씨로 인해 '복사냉각'까지 더해지면서 서울의 이날 최저기온은 3.2도를 기록하고, 지표부근 기온은 -1.6도로 더 내려갔다고 밝혔다.

 

복사냉각이란 열에너지를 가둬 줄 구름이 없어 열이 지표면에서 빠르게 빠져나가기 때문에 기온이 더 크게 낮아지는 현상을 말한다.

 

서울의 올가을 첫 얼음은 지난해보다 15일 빠르고 평년보다는 6일 빠르게 관측됐다. 서울의 첫 서리는 지난해보다 3일 빠르고 평년보다 2일 빨리 발견됐다.

 

안동의 첫 얼음은 지난해보다 15일 빠르고, 평년보다 4일 빠르게 관측됐다. 안동의 첫 서리는 지난해보다 4일 이르고 평년보다 1일 늦게 나타났다.

 

수원의 첫 서리는 지난해에 비해 3일 빨랐지만 평년보다는 1일 늦게 관측됐다. 청주의 첫 서리는 지난해보다 15일 이르고 평년보다는 2일 늦게 발견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