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4 (토)

  • 구름조금동두천 18.4℃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9.3℃
  • 맑음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7℃
  • 구름조금부산 19.7℃
  • 맑음고창 19.7℃
  • 맑음제주 18.8℃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6.5℃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48명에도 불구 "인과성 낮아 접종 계속“

URL복사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독감백신 브리핑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람이 48명으로 늘어났지만, 정부는 사망과 백신 접종 간의 직접적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접종을 일정대로 계속 진행키로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48명으로 집계돼 전날(36)보다 12명 늘었다. 다만 이들의 사망과 백신 접종 간 인과성이 확인된 것은 아니다.

 

연령대를 보면 70대가 2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80대 이상 18, 60대 미만 5, 602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경남이 각 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대구·전북·전남 각 5, 경기·경북 각 4, 충남 3, 부산·인천·대전·강원 각 2, 광주·제주 각 1명이다.

 

 

질병청은 최근 백신접종 후 사망자가 늘어나자 전날에 이어 이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재차 열어 사망자들의 사인을 분석함과 동시에 백신 접종 대책을 논의했다.

 

예방접종전문위는 우선 1차로 사망자 26명에 대한 사인을 검토한 결과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매우 낮아 특정 백신을 재검정하거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백신 접종의 대표적인 부작용인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의심되는 사례가 없고, 같은 제조번호(로트번호) 제품을 맞고 사망한 사람 중 접종과의 인과관계가 확인된 사람도 없다는 것이 예방접종전문위의 설명이다.

 

실제 사망자 20명에 대한 부검 결과 이 중 13명의 사인은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등으로 밝혀져 백신 접종과는 관계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청장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은 당초 일정대로 추진하되 어르신 예방접종 시에는 (각 의료기관에서) 충분히 예진하고 예방접종을 한 뒤에는 이상 반응을 충분히 관찰하고 건강관리를 할 수 있게 사업을 추진하라는 권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정 청장은 그러면서 "인플루엔자 유행 수준이 예년보다 낮고, 유행 시기는 늦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예방접종을 너무 서두르지 말고 건강 상태가 좋은 날에 예방접종을 받아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질병청은 독감 백신 접종 사업을 일정대로 추진한다는 입장이지만, 접종 뒤 사망하는 사례가 계속 늘면서 불안감을 호소하는 목소리는 여전히 높다. 특히 최근 '상온 노출''백색 입자' 등 독감 백신을 둘러싼 문제가 연이어 불거진 상황인 만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다.

 

 

정 청장은 최근 대한의사협회가 독감 백신 접종을 1주일간 유보할 것을 권고한 것과 관련해선 "예방접종을 중단하는 의미가 아니라 인과관계 등을 더 조사한 뒤 판단하자는 의미로 해석했다"면서 "당국의 조사 결과 및 임상 정보를 의협과 접종기관에 공유해 상황을 판단할 수 있게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의협의 권고 뒤 실제 독감 백신 접종을 잠정적으로 중단한 의료기관이 얼마나 되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전날에는 전체 접종의료기관의 50% 정도인 12700곳만이 예방 접종을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 청장은 의료기관이 접종을 중단할 경우 의료법상 진료 거부행위로 볼 수 있느냐는 질의에는 "세부 내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을 것 같아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