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5.3℃
  • 맑음제주 9.1℃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5.3℃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가 폭락

URL복사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 기대를 모은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의 주가가 상장 이튿날인 16일 큰 폭으로 하락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빅히트 주가는 전일 대비 57500(22.29%) 급락한 20500원을 기록했다. 상장 첫날인 지난 15일 기록했던 장중 최고가 351000원보다 40% 이상 폭락한 가격으로 장을 마감하자 개미 투자자들의 원성이 쏟아지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이름인 아미들 가운데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식을 좋아하는 아이돌 관련 상품인 굿즈처럼 여기고 처음 주식 매입에 나선 이들도 적지 않았다.

 

이들 가운데는 주식 처음한 사람 환불 가능할까요라며 떨어진 주가를 믿지 못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방탄소년단을 믿고 거액을 투자한 이들 중 코로나 사태로 힘들었던 자영업자들이 전 재산으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식을 샀다는 경우도 있다.

 

또 주식 투자는 스스로의 판단으로 한다는 원칙을 배제하고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가를 전망했던 증권사나 언론 보도를 탓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물린 개미들은 속이 타지만 증권가에서는 지금 가격도 비싸다는 의견이 상당하다. 손실을 복구하기까지 원치 않는 장기투자를 하게 될 수도 있다.

지난달 16일 발표된 하나금융투자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보고서는 당사는 그 동안 빅히트의 기업가치가 4~5조원이라고 판단했지만 이는 음악 제작 과정을 이해하지 못한 상태였기에 위버스 가치도 과소 평가한 결과다라며 빅히트의 기업공개 상단은 완전한 저평가라고 하기도 했다.

 

위버스는 BTS에게 글을 쓰고 사진을 남기는 등 전세계 아미들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전날 -22.29%를 기록하긴 했지만 시가총액은 67862억원에 이른다.

 

시총 6조원은 에스엠의 7234억원,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8063억원, JYP엔터테인먼트의 12264억원 등 국내 3대 연예기획사의 시총을 모두 합한 액수를 훌쩍 뛰어넘는 규모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적정 주가에 대해서는 업계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평균가는 25만원으로, 하나금융투자가 38만원이란 가장 높은 목표가를 제시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