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조금강릉 6.0℃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6.9℃
  • 맑음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6.8℃
  • 흐림제주 10.2℃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4℃
  • 흐림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제

백신 보급 시점 두고 CDC 수장 레드필드·트럼프 딴소리

CDC국장, 의회서 "내년 중반"vs트럼프 "훨씬 빨라"
감염방지 효과 놓고도 "백신보다 마스크 착용 우선" vs "그 반대"

URL복사

 



코로나19 사망자가 20만명에 달하고 확진자가 600만명이 넘어 전 세계 1위인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보급 시점을 두고 미국의 질병관리 당국 수장레드필드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딴소리를 했다.

 

질병관리 당국은 내년 중반이나 돼야 대중에 보급이 가능하다는데 11월 대선을 앞두고 마음이 급한 트럼프 대통령이 잘못 알고 한 소리라고 공개 저격한 것이다.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16(현지시간) 상원 청문회에 출석, 올해 11월이나 12월에는 아주 제한적 분량의 백신이 가능해질 것이고 이는 사망 위험이 높은 이들과 구호요원 등에 먼저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대중에게 일반적으로 (백신이) 이용 가능할 때를 묻는다면 20212분기 후반, 3분기를 보고 있다"고 했다.

 

그는 백신을 맞는 것보다 마스크를 쓰는 것이 감염 방지에 효과적이라는 발언도 했는데 몇 시간 뒤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열고 공개 반박에 나섰다.

 

그는 올 연말까지 1억회분의 백신이 미국에 보급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중에 많은 부분은 그보다도 빨리 보급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신 승인이 내달 중 발표될 수 있고 즉시 대중에 보급될 것이라면서, 레드필드 국장이 말한 것보다 훨씬 빨리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백신이 마스크보다 훨씬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레드필드 국장이 그 말을 할 때 실수한 것이라고 본다"면서 "정확하지 않은 정보다. 그가 착각했다고 본다. 질문을 잘못 이해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질병관리 당국 수장이 전 국민에 공개되는 의회 청문회를 통해 백신 보급 시점과 관련해 제공한 정보를 트럼프 대통령이 나서서 곧바로 공개 반박한 셈이다.

 

11월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에게 백신 보급 시점은 표심에 결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중대 변수다.   

 




배너